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3013 추천 수 0 댓글 0
***<감동의 글> 참된 자녀교육은 ***

한어머니가 유치원 모임에 참석하였습니다.
유치원 선생님이 그 어머니에게 말했습니다.
"아드님은 산만해서 단 3분도
제자리에 앉아있지를 못합니다."...

어머니는 아들과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말했다.
"선생님이 너를 무척 칭찬하셨어,
의자에 앉아있기를 1분도 못 견디던 네가
이제는 3분이나 앉아 있는다고 칭찬하시던 걸~
다른 엄마들이 모두 엄마를 부러워하더구나!!"

그날 아들은 평소와 달리 먹여 달라는
투정도 않고 밥을 두 공기나 뚝딱 비웠다.

시간이 흘러 아들이 초등학교에 들어갔고
어머니가 학부모회 모임에 참석했을 때
선생님이 말했다.
"아드님 성적이 몹시 안 좋아요.
검사를 받아보세요!!"

그 말을 듣자 어머니는 눈물이 왈칵 쏟아졌다.
하지만 집에 돌아가 아들에게 이렇게 말했다.
"선생님이 너를 믿고 계시더구나.
넌 결코 머리나쁜학생이 아니라고 조금만
더 노력하면 이번에 21등한 네 짝도 제칠 수
있을 거라고 하시더구나."

어머니 말이 끝나자 어두웠던 아들의 표정이
환하게 밝아졌다. 훨씬 착하고 의젓해진 듯 했다.

아들이 중학교 졸업할 즈음에
담임선생님이 말했다.
"아드님 성적으로 명문고에 들어가는 건
좀 어렵겠습니다."

어머니는 교문 앞에 기다리던 아들과 함께
집으로 돌아가며 이렇게 말했다.
"담임선생님께서 너를 무척 자랑스럽게
생각하시고 조금만 더 노력하면 명문고에
들어갈 수 있다고 하셨어."

아들은 끝내 명문고에 들어갔고
뛰어난 성적으로 졸업했다.

그리고 아들은 명문대학 합격통지서를 받았다.
아들은 대학 입학 허가 도장이 찍힌 우편물을
어머니의 손에 쥐어주고는 엉엉 울며 말했다.

"어머니!! 제가 똑똑한 아이가 아니란 건
저도 잘 알아요. 어머니의 격려와 사랑이
오늘의 저를 만드셨다는 것 저도 알아요.
감사합니다!! 어머니~"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 비선대산장도 역사 속으로 file 홈지기 2015.12.12 284
19 박지성 골모음 1 홈지기 2015.02.11 570
18 바뱀바족의 용서 홈지기 2015.12.11 224
17 맹사성의 자만 홈지기 2015.10.06 155
16 돌아오고 찾아오는 학교 홈지기 2016.03.17 346
15 데릭 레이몬드의 아름다운 완주 홈지기 2015.11.08 230
14 대단한 사람들 홈지기 2015.11.13 337
13 노래방에 없는 노래... 내 사랑 영아 - 휘버스 홈지기 2015.12.13 397
12 난 빈민가에서 태어났다. 홈지기 2015.08.14 178
11 교통사고 피해를 당했을 때 보험사에 속지 않고 합의 보는 요령. 홈지기 2015.10.07 699
10 겸재 정선도 ‘홀딱’… 진경산수화가 된 절경 1 홈지기 2016.08.04 652
9 가장, 지키고 싶은 꿈 홈지기 2015.04.25 118
8 近者悅 遠者來 홈지기 2014.04.30 295
7 ‎막스슈멜링‬(Max Schmeling) 홈지기 2015.06.27 193
6 SIMENS PLC 교육 (2015.05.18~2015.05.21) 홈지기 2015.05.21 151
5 Father and mother I Love You 홈지기 2015.07.14 244
4 2015 교실에서 찾의 희망 홈지기 2015.05.14 118
3 1967년, 첼시와 토트넘의 첫 결승전 맞대결 홈지기 2015.03.01 514
2 119 구조 요청 시 헬기 사용 요금은 무료이다 홈지기 2015.10.14 3341
» ***<감동의 글> 참된 자녀교육은 *** 홈지기 2014.04.10 301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