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4.04.30 07:04

近者悅 遠者來

조회 수 295 추천 수 0 댓글 0



近者悅 遠者來

가까이 있는 사람을 기쁘게 하면 멀리 있는 사람이 찾아온다.

2500년 전 춘추전국시대에 섭공이라는 초나라 제후가 있었다.
백성이 날마다 국경을 넘어 다른 나라로 떠나니 인구가 줄어들고, 세수가 줄어들어 큰 걱정이
아닐 수 없었다.
초조해진 섭공이 공자에게 물었다.
'선생님, 날마다 백성이 도망가니 천리장성을 쌓아서 막을까요?'
잠시 생각하던 공자는 '근자열 원자래(近者悅 遠者來)' 여섯 글자를 남기고 떠났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