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5.10.06 05:09

맹사성의 자만

조회 수 155 추천 수 0 댓글 0

조선시대 세종 때 우의정을 거쳐 좌의정까지 지낸
맹사성(1360~1438)의 일화이다
천하제일의 수재였던 그는 19세에 장원급제하여
자만한 마음을 한껏 품고 고승을 찾았는데…

고승이 맹사성과 대화를 하면서
찻잔에 차를 붓고 있었다
맹사성이 고승에게 질문을 한다
“군수로서 지표를 삼아야 할 좌우명이 무엇이 있습니까?”
“나쁜 일하지 말고 착한 일하면 됩니다”
“그것은 삼척동자도 다 아는 사실 아닙니까?”

그때 고승이 부은 찻잔에 차가 넘치고 있었다
“찻잔에 차가 넘치지 않습니까?
지금 무엇을 하시는 겁니까?”
“찻잔이 넘쳐 바닥을 적시는 것은 아시면서,
지식이 넘쳐 인품을 망치는 것은 어찌 모르십니까?”

당황한 맹사성을 부끄러움에
황급히 일어나 자리를 뜨려다
방문 상단에 머리를 부딪히고 말았다
“고개를 숙이면 매사에 부딪히는 법이 없지요”

“겸손을 배우려 하지 않는 자는
아무것도 배우지 못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0 ***<감동의 글> 참된 자녀교육은 *** 홈지기 2014.04.10 3014
39 119 구조 요청 시 헬기 사용 요금은 무료이다 홈지기 2015.10.14 3372
38 1967년, 첼시와 토트넘의 첫 결승전 맞대결 홈지기 2015.03.01 514
37 2015 교실에서 찾의 희망 홈지기 2015.05.14 118
36 Father and mother I Love You 홈지기 2015.07.14 244
35 SIMENS PLC 교육 (2015.05.18~2015.05.21) 홈지기 2015.05.21 151
34 ‎막스슈멜링‬(Max Schmeling) 홈지기 2015.06.27 195
33 近者悅 遠者來 홈지기 2014.04.30 295
32 가장, 지키고 싶은 꿈 홈지기 2015.04.25 118
31 겸재 정선도 ‘홀딱’… 진경산수화가 된 절경 1 홈지기 2016.08.04 692
30 교통사고 피해를 당했을 때 보험사에 속지 않고 합의 보는 요령. 홈지기 2015.10.07 699
29 난 빈민가에서 태어났다. 홈지기 2015.08.14 179
28 노래방에 없는 노래... 내 사랑 영아 - 휘버스 홈지기 2015.12.13 399
27 대단한 사람들 홈지기 2015.11.13 349
26 데릭 레이몬드의 아름다운 완주 홈지기 2015.11.08 230
25 돌아오고 찾아오는 학교 홈지기 2016.03.17 346
» 맹사성의 자만 홈지기 2015.10.06 155
23 바뱀바족의 용서 홈지기 2015.12.11 224
22 박지성 골모음 1 홈지기 2015.02.11 570
21 비선대산장도 역사 속으로 file 홈지기 2015.12.12 28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