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4.05.16 11:43

인디언의 복수

조회 수 103 추천 수 0 댓글 0

한 인디언이 부유한 이웃집으로 식량을 빌리러 갔다.
"죄송하지만 곡식을 좀 빌려 주십시오. 추수하면 갚겠습니다."
백인은 고개를 설레설레 저었다.
인디언은 할 수 없이 빈손으로 돌아섰다.
"정말 너무 하는군"
인디언은 백인의 처사가 꽤심해 화가 치밀어 올랐다.
그러던 어느 날 밤, 백인의 집에서 울부짖는 소리가 들려왔다.
"우리 토미가 어디로 간 거야? 제발 누가 우리 토미 좀 찾아줘요!"
백인의 아내가 미친 듯이 소리 질렀다.
인디언은 곧장 산으로 가서 아이를 찾아보았다. 낮에 아이가 산으로 가는 걸 보았던 것이다.
인디언이 아이를 발견했을 때 아이는 벼랑나뭇가지에 위태롭게 걸려 있었다.
미끄러져 떨어진 모양이었다. 인디언은 얼른 밧줄을 들고 벼랑 아래로 몸을 날려 아이를 구했다.
인디언은 아이를 업고 백인의 집으로 갔다. 백인 부부는 눈물을 흘리며 기뻐했다.
"정말 고맙소! 죽어도 이 은혜를 잊지 않겠소!"
인디언은 말없이 고개만 끄덕였다.
잠시 후 백인의 집에서 나온 인디언은 빙긋이 미소를 지으며 이렇게 중얼거렸다.
"드디어 복수했군."


위로